메디텔의 공식적으로 허용되었지만 부정적인 시각은 여전히 많다.

의료계와 시민단체들은 메디텔이 대형병원으로의 환자쏠림 현상을 가속화하고

의료상업화를 부추기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무상의료운동본부 관계자는 “기획재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의료관광정책은 국민 건강은
고려하지 않은 채 오로지 수익 창출만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메디텔 허용은 대형병원의 환자 독식을 심화시키고 상업성을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우회적 방식의 의료민영화”라고 주장했다.

이평수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은 “메디텔은 관광산업을 집중 육성할 목적으로
도입됐기 때문에 환자편의 제고와 의료비 절감이라는 의료기관의 측면보다는
호텔기능이 강조될 가능성이 높다”며

“호텔기능이 강조된 메디텔은 대형병원들의 환자유치 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질병의 진단 및 치료보다는 수익성이 높으면서 자원 투입이
적은 미용이나 성형 등에 집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부정적인 시각은 의료관광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을 무시할 수 없는 것이, 실제로 국내 의료관광산업은 수도권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한국을 방문하는 일반 관광객과마찬가지로 의료관광객 또한 서울지역 편중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과 그 결실을 본다면 개선의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부산시는 지역 의료기관 298개소를 대상으로 2013년도 외국인 환자 유치(진료기준) 실적을

조사한 결과 21,79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14,125명보다 54% 증가한 수치로 2009년 해외환자 유치가 시작된 이래

매년 해외환자 유치실적은 가파른 증가세를 유지하며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현재 의료관광산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부산, 대구지역의 의료 관광서비스를 육성하기 위해서

소규모 병원 간의 연계서비스, 의료서비스+숙박+지역관광요인과의 결합 등이

한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제주도는 제주도만의 독특한 관광유인 요소와 국제공항, 자유구역 등의

지역적 이점 그리고 의료서비스의 결합으로 독자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의료민영화에 대한 반감을 가진 국민을 위한 의료서비스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가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싱가포르의 경우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보험이 복합적으로 운영되면서

자국민이 의료서비스를 받는데 소외되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이처럼 제도적인 뒷받침을 통해 자국민의 의료서비스를 보장하여 국민의 불안감을 떨쳐내야 할 것이다.

참고문헌 : 안전한카지노사이트https://sdec.co.kr/?p=2115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